‘나 혼자 산다’ 측 “잔나비 최정훈, 불가피한 부분 제외 최대한 편집” (전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잔나비 최정훈./ 사진=인스타그램

MBC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이 잔나비 최정훈의 분량을 최대한 편집하겠다고 밝혔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28일 “오늘(28일) ‘나 혼자 산다’는 300회 특집으로 무지개 회원들과 지인들이 함께 하는 운동회 모습이 방송될 예정”이라면서 “그 중 그룹 잔나비의 멤버 최정훈 씨 출연 관련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 이슈가 생기기 전 녹화 분 임을 양해 부탁드린다. 시청자분들이 보시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최정훈은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월 SBS ‘8뉴스’ 보도로 그의 부친의 회사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다. SBS 보도에 따르면 그의 부친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 원이 넘는 접대를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고, 사기 및 횡령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받았다. 최정훈은 측은 부친과 김학의 전 차관의 친분은 인정하지만 접대,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앞서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300회 특집을 앞두고 최정훈의 분량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하 ‘나 혼자 산다’ 입장 전문

오늘 ‘나 혼자 산다’는 300회 특집으로 무지개 회원들과 지인들이 함께 하는 운동회 모습이 방송될 예정입니다.
그 중 그룹 잔나비의 멤버 최정훈 씨 출연 관련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하기로 결정 하였습니다.
더불어 이슈가 생기기 전, 녹화 분 임을 양해 부탁드리며 시청자분들이 보시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