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블루’ 박태환 “수중 공원 완성하고 복잡미묘…평생 추억될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2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예능 ‘그랑블루’ 제작발표회에 수영선수 박태환이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수영선수 박태환이 SBS 예능 ‘그랑블루’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예능 ‘그랑블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수영선수 박태환, 배우 최성원, 가수 안형섭, 모델 오스틴강, 방송인 한석준이 참석했다. 이종혁은 해외 일정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이날 행사에 함께하지 못했다.

박태환은 “해양 생태계를 살리고자 하는 기획 의도가 중요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중 공원을 만든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더욱 더 사명감을 갖고 임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 말로 표현하기 힘든 희열을 느꼈는데, 스쿠버다이빙을 하며 수중 생태계가 좋지 않다는 걸 눈으로 직접 보고 심각함을 느꼈다”며 “수중 공원을 완성하고 뿌듯하면서도 복잡미묘했다”고 당시를 떠올랐다. 또한 “멤버들과 함께 했던 것이 더욱 의미 있고, 평생 추억이 될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랑블루’는 6명의 남자들이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간직한 필리핀 바다에서 스쿠버다이빙에 도전하고 수중 생태를 지키는 활동을 하는 예능. 28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