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내 모습 같다”…‘손세이셔널’ 손흥민, 꿈나무들에게 축구 실전 스킬 전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 스틸./사진제공=tvN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에서 손흥민과 축구 꿈나무들의 영국 축구 여행이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 5회에서는 프리미어리거 손흥민과 프리미어리거가 되고 싶은 꿈나무들의 런던 축구 원정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손흥민은 ‘리틀 손흥민’을 꿈꾸는 축구 꿈나무를 향해 아낌없는 조언을 한다. 그는 축구 종주국 영국을 찾은 6명의 유소년들에게 경험에서 우러나는 진솔한 이야기들을 풀어낸다. 이어 손흥민은 “내 어릴 때 모습을 보는 것 같다”며 유소년들에게 현란한 드리블과 슈팅 노하우 등 다양한 축구 실전 스킬을 전수하고, 시종일관 “축구를 즐겨라”라고 격려하며 진정성 가득한 면모를 보여준다.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로서 손흥민의 역동적인 선수 생활도 들여다본다. 토트넘 훗스퍼 신구장을 찾은 유소년들은 라커룸부터 경기장, 기자회견장까지 손흥민의 일상을 직접 경험해본다. “손흥민은 나의 영웅”이라며 환호성을 연발하며 미래의 손흥민으로 성장하기 위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다짐하는 유소년들의 열정 넘치는 모습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 예정이다.

또한 영국 원정을 떠난 유소년 축구팀과 토트넘 홋스퍼 유소년팀의 쫄깃한 빅매치도 계속된다. 한국에서 손흥민 아버지인 손웅정 감독과 혹독한 훈련을 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은 영국에서도 어김없이 강도 높은 트레이닝을 이어왔다. 토트넘 홋스퍼 유소년팀의 체력적 우위와 기술력에 위축된 아이들이 어떤 경기를 보여줄지, 손흥민의 응원 속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 5회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