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김아중의 만남 ‘캐치미’, 12월 극장가 찾는다

캐치미
주원, 김아중 주연의 범죄 로맨스 ‘캐치미’가 12월 개봉된다.

‘캐치미’는 엘리트 프로파일러 이호태(주원)가 전설적인 도둑이 되어 나타난 첫사랑 윤진숙(김아중)과 재회하게 되면서 사건이 커지게 되는 완전 범죄 로맨스. 당초 ‘온리유’라고 알려졌으나 이번 개봉 확정과 함께 제목도 ‘캐치미’로 최종 변경됐다.

최근 드라마 ‘굿닥터’를 성공적으로 끝내며 배우로서 주가를 높이고 있는 주원과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 김아중이 어떤 ‘케미’를 만들어낼지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는 작품이다. 주원이 이번에도 ‘굿닥터’의 박시온처럼 대중의 마음을 훔칠지 관심이다. 엘리트 프로파일러와 전설의 도둑과의 로맨스라는 ‘발칙한’ 이야기도 호기심을 끈다.

영화사 측은 쌀쌀해지는 날씨에 20~30대 연인뿐만 아니라 10대부터 40대까지 전 연려대가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단 하나의 로맨틱 코미디로 등극을 예고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