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샤 츄, ‘롱샷’ 샤를리즈 테론·세스 로건과 만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크리샤츄./ 사진제공=얼반웍스

28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연예가중계’에서 가수 크리샤 츄가 할리우드 스타 샤를리즈 테론, 세스 로건을 만난다.

크리샤 츄는 ‘연예가중계’에서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리포터로 활동 중이다.

크리샤 츄는 영화 ‘롱샷’의 주인공 샤를리즈 테론과 세스 로건을 인터뷰하기 위해 미국으로 날아간다. 지난주 ‘기묘한 이야기 3’의 주인공 게이튼 마타라조와 게일럽 맥러플린과의 만남에 연이은 할리우드 배우와의 만남이다.

크리샤 츄는 두 배우들에게 한국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선물을 줬다고 한다.

과연 크리샤 츄가 선물한 한국의 미가 무엇이었을지는 오늘 밤 8시 30분 연예가중계 방송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크리샤 츄는 아리랑 TV ‘트래블 에이전시’ 시즌1에 이어 시즌2도 단독 MC를 맡아 활약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