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감독·‘1987’ 이희준에게 듣는 영화 이야기…‘청춘, 영화 꽃을 핌(film)’ 개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청춘, 영화 꽃을 핌(film) 개최. /사진제공=롯데컬처웍스

“Young花(영화)라는 꽃을 피워볼까?”

롯데컬처웍스가 오는 7월 13일 서울 잠실의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무비토크: 청춘, 영화 꽃을 핌(film)’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 영화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영화를 사랑하고 영화인을 꿈꾸는 청춘들에게 영화사업 내 다양한 직업을 소개하고 업계에 대해 이해를 도울 수 있는 내용을 알려준다. 오전에는 중고생을 대상으로, 오후에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꿈에 대한 고민들을 함께 나누며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춘, 영화 꽃을 핌(film) 개최. /사진제공=롯데컬처웍스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중고생 대상의 무비토크에는 롯데컬처웍스의 직원이 나와 ‘영화제작 과정별 직업의 종류’에 대해 강의한다. 이어 ‘공작’ ‘아수라’ ‘검사외전’ ‘신세계’ 등을 제작한 한재덕 프로듀서와 ‘남산의 부장들’ ‘미쓰백’ ‘1987’ 등에 출연한 배우 이희준이 나와 청강자와 이야기를 나온다.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대학생 대상의 무비토크에는 한재덕 프로듀서, 배우 이희준을 비롯해 ‘공작’ ‘군도: 민란의 시대’ 등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이 제작과 배우의 세계에 대해 이야기를 들려준다. ‘1987’ ‘더킹’ ‘암살’ 등을 촬영한 김우형 촬영감독, ‘아가씨’ ‘마더’ ‘괴물’ 등에서 활약한 류성희 미술감독, ‘물괴’ ‘용의자’ ‘늑대소년’ 등에서 시각효과를 담당한 장성호 시각효과감독도 참여해 촬영과 미술, 시각효과의 세계를 알려준다.

현재 각 강의별로 약 200명의 참가인원을 모집 중이다. 중고생 신청 링크(bit.ly/영화꽃을핌-중고등학생), 대학생 신청 링크(bit.ly/영화꽃을핌)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미래 영화 꿈나무들의 진로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한국 영화계 최고 전문가들을 모시고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영화 산업의 발전을 위해 재미있고 유익한 교육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