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측 “4억원 대 편취 사실 아냐, 공연 종료 후 법적 대응” (공식)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박효신 / 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가수 박효신이 4억원 대 사기 혐의로 피소 당한 가운데 “전속계약을 조건으로 금전적 이익을 취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박효신의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28일 “금일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박효신 아티스트는 전속계약을 조건으로 타인에게 금전적 이익을 취한 적이 없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앞서 사업가 A씨는 법률사무소 우일을 통해 지난 11일 서울 서부지검에 박효신을 사기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고소장에 적시된 내용은, 박효신이 2014년 11월경부터(전 소속사 J사와 전속 계약이 끝나갈 무렵부터) 전속계약을 미끼로 고소인으로부터 자신이 타고 다닐 차량으로 2억 7천만원 상당의 벤틀리 승용차, 모친이 타고 다닐 차량으로 6000만원 상당의 벤츠 승용차를 제공받은 것을 비롯하여, 1,400만원 상당의 손목시계 및 총 6차례에 걸쳐 5,800만원 등 합계 4억 원 이상을 편취했다는 것이다.

박효신은 고소인이 설립하려는 기획사와 계약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히며 돈을 가져갔으나, 기존 소속사였던 J사와 2016.경 전속계약이 종료된 이후 고소인이 설립한 기획사와의 전속계약 체결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글러브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약속 불이행을 따져 묻는 고소인에게 “어쩔 수 없었다”고 하다가 연락을 끊어버렸다고 주장했다.

박효신 소속사는 박효신이 현재 예정된 공연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해당 건에 대해서는 공연이 종료된 후 법적으로 강경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의 유포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이하 글러브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글러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명백히 말씀드릴 수 있는 사실은, 박효신 아티스트는 전속계약을 조건으로 타인에게 금전적 이익을 취한 적이 없습니다.

박효신 아티스트는 현재 예정되어 있는 공연에 집중하고 있으며, 해당 건에 대해서는 공연이 종료된 후 법적으로 강경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의 유포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아티스트가 예정된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많은 협조 부탁드립니다.

글러브엔터테인먼트 드림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