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허성태, ‘이요원父’ 이해영 인질로 잡았다…’예측 불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사진제공=MBC

MBC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에서 허성태가 극중 이요원의 아버지인 이해영의 목숨을 위협한다.

‘이몽’ 제작진은 28일 이해영(히로시 역)과 허성태(마쓰우라 역)가 대치하고 있는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앞선 ‘이몽’ 방송에서는 히로시와 마쓰우라의 신경전이 펼쳐졌다. 마쓰우라는 히로시가 전임 조선총독부 병원장을 암살했다는 증거를 손에 쥐고, 이영진(이요원)의 양부인 히로시를 견제하려 했던 것. 하지만 한발 앞선 히로시의 조치에 실패로 돌아갔고, 이영진을 사이에 둔 이들의 신경전이 극적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히로시는 마쓰우라의 상관 경무국장 켄타(안신우 분)와 세력 싸움을 벌이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히로시와 마쓰우라가 이영진의 독립군 정체를 모두 파악하면서, 이들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졌다. 

공개된 스틸 속 마쓰우라는 마루(설정환 분)에게 권총 조준을 당한 채 히로시를 노려보고 있다. 이어 마쓰우라는 히로시의 목을 조르고 협박을 하고 있다. 히로시 또한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에 당황한 모습이다. 이에 이해영과 허성태가 일촉즉발의 대치 상황을 벌이고 있는 이유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몽’ 제작진은 “이해영과 허성태의 권총 대치 장면은 ‘이몽’의 큰 변곡점을 만드는 굉장히 중요한 장면이다“라고 귀띔한 뒤, “장면 속 숨겨진 반전이 충격을 선사할 것이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이몽’은 오는 29일 오후 9시 5분 31~34화가 연속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