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성, 영화 ‘우는남자’ 합류…장동건 김민희 곤경에 빠뜨리는 악역

김준성
배우 김준성이 영화 ‘우는남자’에 캐스팅돼 장동건과 김민희를 곤경에 빠뜨린다.

‘우는남자’는 베테랑 킬러 곤(장동건)과 그의 표적이 된 여인 모경(김민희)의 이야기를 다룬 액션 느와르. 영화 ‘아저씨’의 이정범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획단계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극 중 김준성은 국제 범죄조직과 연루된 헤지펀드 매니저 존 리 역으로 출연한다. 존 리는 곤과 모경을 곤경에 빠뜨리는 악역이다.

김준성 측 관계자는 “존 리 역을 준비함에 있어 오랜 시간을 가졌다. 젠틀함과 악독함을 가진 양면성을 지닌 모습을 통해 김준성만의 새로운 악역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