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레드벨벳 아이린 “예리와 있으면 정신연령 어려진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한 걸그룹 레드벨벳./사진제공=MBC 라디오

걸그룹 레드벨벳이 지난 27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신곡 ‘짐살라빔’으로 음악 프로그램 1위를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

레드벨벳은 이날 한 케이블 음악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한 것과 관련해 못다 한 소감을 풀어놨다.

아이린은 “‘짐살라빔’ 노래를 주신 작곡가님, 작사가님, A&R팀 언니 오빠들, 이수만 선생님 감사드린다. ‘짐살라빔’으로 활동하는 동안 고생하신 매니저님들, 스태프분들, 헤어·메이크업·스타일리스트 언니들 너무 너무 고생 많았다. 뮤직비디오 감독님들과 스태프분들 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예리는 팬들에게 “저희가 빨리 나가는 만큼 ‘러비(레드벨벳 팬덤명)’들도 빨리 나오는 걸로 알고 있다. 항상 못 자고 저희들과 같이 활동하는 것 같아서 너무 미안하고 고맙다”며 “저희 다음 활동도 있으니깐 몸 건강히 잘 챙겨서 좋은 여름 보냈으면 좋겠다. 오늘 1위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짐살라빔’에 관한 이야기도 나눴다. 슬기는 “처음에 우리도 제목이 헷갈렸다. 녹음을 하다 보니 입에 붙어 잘 때도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아이돌 라디오’에 처음 출연한 레드벨벳은 남다른 흥으로 웃음기 넘치는 방송을 만들었다. 웬디는 레드벨벳과 ‘짐살라빔’을 주제로 이른바 ‘스웨그’ 넘치는 프리스타일 랩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이린은 DJ 정일훈과 사투리 연기, 조이는 ‘내꼬해송’과 ‘귀요미송’ 율동, 예리는 ‘짐살라빔’ 2배속 안무, 슬기는 랜덤 댄스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멤버들 간 ‘TMI(너무 과한 정보)’ 토크도 이어졌다. 조이는 ‘섹시 다이너마이트’라는 별명을 물려주고 싶은 멤버를 묻는 질문에 “‘섹시 다이너마이트’는 저 한 명”이라며 명불허전 섹시 포즈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린은 “예리와 있으면 왜 이렇게 정신 연령이 어려지는지 모르겠다. 슬기와 있으면 뭔가 차분해진다”고 말했다. 예리는 “웬디 언니는 어디에 나눠도 혼자 현명하게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이번에 정글에 다녀와서 깨달은 건데, 저는 정글에 혼자 5분만 놔뒀어도 아마 저 세상에 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웬디가 눈물이 많은 멤버로 조이를 꼽자 조이는 이를 부정하면서도 최근에 운 기억을 묻는 질문에 “일주일 전이다. 컴백에 대한 부담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한 레드벨벳은 ‘Rookie’ ‘러시안 룰렛 (Russian Roulette)’ ‘Bad Boy’ ‘행복 (Happiness)’ ‘Power Up’ ‘빨간 맛 (Red Flavor)’ 등의 명곡 무대를 연이어 선보여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부터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된다. 그날 새벽 1시부터는 MBC 표준 FM,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