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X여진구 ‘호텔 델루나’, 첫 영업을 기다리는 이유 셋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호텔 델루나’의 이지은(왼쪽)과 여진구./사진제공=tvN

tvN ‘호텔 델루나’가 하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호텔 델루나’는 배우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만남, 홍자매 작가와 오충환 감독이 의기투합한 호로맨스로 방소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호텔 델루나’의 첫 영업을 기다리는 이유 세 가지를 짚어봤다.

1#. 화려한 변신의 ‘이지은X여진구’

캐스팅 확정부터 공개되는 티저 영상과 스틸 컷마다 화제를 모은 배우 이지은과 여진구는 ‘호텔 델루나’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케미다. 다양한 작품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쳐온 두 배우는 이미 첫 만남이 무색하게 찰떡같은 호흡으로 촬영 현장을 사로잡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 장만월(이지은 분)과 마음 연약한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분) 캐릭터로 변신해 한층 더 설레는 케미를 뿜어낼 두 사람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2#. 벌써부터 짜릿한 한여름 밤의 ‘호러X로맨스’

‘호텔 델루나’는 밤이 되고 달이 뜨면 떠돌이 귀신에게만 그 화려한 실체를 드러낸다. 신비롭지만 어쩐지 기묘한 그곳에서 마치 시간이 멈춘 듯 지긋지긋하게 존재하고 있는 장만월과 귀신 손님을 받는 호텔지배인이 된 사람 구찬성은 어쩌다 함께하게 됐을까. 특히 지난 24일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 드러난 “당신도, 이 호텔도 알고 싶어졌습니다”라는 구찬성의 문구는 두 사람의 색다른 로맨스를 예고하며 예비시청자들의 호기심을 한껏 자극했다.

3#. 통통 튀는 대본과 감각적인 영상의 만남 ‘홍자매X오충환’

작품마다 독특한 소재를 바탕으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왔던 홍자매 작가와 화려하지만 섬세한 감정묘사가 돋보이는 연출자 오충환 감독의 만남은 ‘호텔 델루나’의 첫 방송을 기다리는 또 하나의 이유로 손꼽히고 있다. 무엇보다 촬영을 하고 있는 배우들이 “정말 재밌다”고 입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매혹적인 이야기 속에서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와 높은 완성도가 기대된다.

‘호텔 델루나’는 2013년 홍작가들이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으로, 내달 13일 오후 9시 첫 영업을 시작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