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제작진 “한지혜, 첫 촬영부터 달리고 구르고 온몸 불사 열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의 한지혜 스틸컷./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새 주말드라마 ‘황금정원’(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에서 한지혜가 아마추어 ‘행사가수’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됐다. 

‘황금정원’ 제작진은 28일 한지혜가 아마추어 행사가수로 파격 변신한 스틸을 공개했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가 자신의 인생을 되찾기 위해 시작한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 인생 게임. 시청률 20%를 돌파한 MBC 드라마 ‘여왕의 꽃’의 이대영 감독과 박현주 작가가 4년 만의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 정영주 등이 출연한다. 

공개된 스틸 속 한지혜는 기존의 단아한 이미지를 벗어 던진 채, 오색찬란한 의상을 차려 입고 있다.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 병아리 같은 샛노란 블라우스와 검은 가죽 미니스커트가 눈길을 끈다. 또 킬힐을 신고 가파른 비탈길을 급하게 뛰었는지 시멘트 길에 그대로 고꾸라진 모습. 안타까울 지경으로 처참히 망가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무대에 오른 모습도 포착됐다. 강렬한 붉은 색상의 깃털을 어깨에 두르고 열창하는 모습. 특히 화려한 조명 아래 원색의 컬러풀한 무대 의상을 입은 한지혜의 모습이 더욱 도드라진다. 이제까지 본 적 없는 과감한 변신을 한 한지혜의 활약, 그리고 한지혜가 그릴 은동주의 험난한 삶이 예고됐다. 

억척고아 은동주는 자신도 가진 것 없지만 주변에 무슨 일이 생기면 제일 먼저 발 벗고 나서는 사랑스런 오지라퍼. 이에 트러블 메이커인 고아원 친구인 오미주(정시아 분)의 대형 사고 뒤치다꺼리에 편한 날이 없다. 그럼에도 은동주는 삶의 밑바닥에서 천성적인 긍정성을 잃지 않는다. 

‘황금정원’ 제작진은 “한지혜는 첫 촬영부터 몸에 멍이 드는 것도 아랑곳 없이 투혼을 발휘했다. 킬힐을 신고 비탈길을 달리고 구르는 것은 물론 완벽한 무대를 위해 오랜 기간 연습을 하는 등 ‘은동주’ 캐릭터를 위해 첫 회부터 온몸을 불사하는 열연을 펼쳤다. 한지혜 최고의 작품이 될 ‘황금정원’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황금정원’은 ‘이몽’ 후속으로 오는 7월 20일 오후 9시 5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