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 화려한 과거 언급 “장혁·현빈·원빈과 축구한 사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으라차차 만수로’ 스틸./사진제공=KBS2

‘초보 구단주’ 배우 김수로가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감독과의 긴장되는 첫 만남을 가진다.

28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구단주가 된 김수로가 강등 위기 상황에서 감독과의 미팅을 앞두고 긴장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김수로는 “강등 위기를 넘기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경기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투지를 불태운다. 이시영과 카이, 박문성, 럭키 등은 선수들의 상황을 파악하고, 구단이 무엇을 하면 좋을지 본격적인 고민을 시작한다.

각자의 직업으로 생계를 꾸리면서도 꿈을 위해 뛰는 선수들의 사연이 공개되면서 남다른 열정으로 주경야독을 실천하는 이들의 모습은 운영진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

“돈도 없다. 팀은 해체 위기, 제대로 된 게 하나도 없잖아요”라며 김수로에게 원망을 늘어놓던 박문성은 강등 위기라는 일촉즉발의 상황을 알게 되자 13부 리그에서 시작해 프리미어리그까지 진출한 찰리 오스틴 선수를 빗대 “왜 우리라고 안 되겠느냐. 전혀 안될 것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하지만 김수로는 중요한 경기를 앞둔 상황에서 감독과의 첫 만남을 앞두고 고민에 빠진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는 박문성에게 “어떻게 하면 기분 안 나빠할까? 강등이 되면 감독도 힘들 거야”라며 사뭇 진지한 모습을 보인다. 이에 구단주와 감독의 어색한 첫 만남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또한 김수로는 과거 연예인 조기축구회 ‘수시로’의 구단주였던 때를 떠올리며 함께 활동했던 배우들의 화려한 이름을 읊어 눈길을 끈다. 그는 “장혁, 현빈, 원빈과 같이 활동했다”며 그 중에서 축구 실력이 출중했던 한명을 지목한다.

‘흙수저 구단’ 첼시 로버스가 축구에 대한 열정 하나로 강등 위기를 이겨낼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