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준형·이연희·혜리와 함께한 폭소만발 운동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운동회.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적극적인 플레이어들의 활약으로 운동장에 활기가 넘친다.

28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 300회에서는 무지개 회원들과 특급 지인 박준형, 이연희, 혜리가 운동회에서 넘치는 의욕을 보여준다.

풍선 터트리고 돌아오기 게임의 재물(?)이 된 기안84와 김충재는 곤장 세례를 받았다. 모두 풍선이 무서워 우왕좌왕하던 중 이연희는 한 방에 깔끔하게 터트리고 유유히 돌아왔다. 은은한 미소를 지으며 여유 있는 김충재와 달리 기안84는 팀원들의 넘치는 힘을 온몸으로 흡수해야 했다.

혜리는 호탕한 웃음소리를 내며 운동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명석한 두뇌플레이를 펼쳐 팀의 우승에 일등공신을 하는가 하면 게임을 하던 중간에 너무 즐거운 나머지 춤까지 췄다.

박나래 역시 뚝심 있는 한 방을 보여 모두가 감탄했다. 작은 키와 다량의 근육을 사용해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인 게임을 펼쳐 상대팀까지 놀라게 만들었다.

웃음꽃 끊임없이 핀 운동회는 2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