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바라만 봐도 흐뭇한 비주얼…공식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우빈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포스터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배우 신세경, 차은우가 그림보다 더 그림 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28일 오전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의 한 폭의 명화 같은 포스터가 공개됐다.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구해령(신세경 분) 가마와 계곡,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이림(차은우 분)을 밀착 기록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이 한 가마 안에서 고개를 쏙 내밀고 있는 모습과 계곡에서 경치를 즐기는 이림과 그를 몰래 관찰하는 해령의 모습은 이후 이들이 보여줄 이야기에 관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시대에 여자 사관이 있었다면?’이라는 상상에서 시작해 ‘여사’라는 참신한 소재를 내세우고 있어 연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국 드라마 최초로 역사를 기록하던 관리 ‘사관’을 주인공으로 삼은 것도 모자라 ‘여사’라는 신선한 존재를 전면에 배치한 이들에 대한 기대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조선 시대에 흔치 않게 청나라 유학을 다녀온 26살 노처녀 해령이 여사 별시에 합격해 해묵은 성리학을 운운하는 사대부들과 맞서며 진정한 사관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고독한 왕자와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로 이중생활 중인 왕자 이림이 재미를 더할 예정. 그는 궁 안에서 살아 있는 시한폭탄 같은 취급을 받으며 갇혀 살던 중 해령을 만나 세상에 한 발짝 나아갈 것을 예고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처럼 각자의 꿈을 향해 성장하는 해령과 이림, 두 청춘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와 그 속에서 꽃필 설렘 가득한 로맨스는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17일 밤 8시 55분에 MBC를 통해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