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세븐틴 정한, 흥정 神 면모로 ‘마할 정한’ 별명 획득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틀트립’ 세븐틴의 에스쿱스, 정한, 원우 / 사진제공=KBS

그룹 세븐틴의 에스쿱스, 정한, 원우가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에서 에너제틱한 청춘 여행을 예고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배틀트립’에서는 세븐틴의 에스쿱스, 정한, 원우가 설계한 ‘요요요 투어’가 공개된다.

세 명이 함께 가는 첫 여행이라고 밝힌 에스쿱스, 정한, 원우는 “저희는 청춘!”이라며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 사람은 배낭여행의 성지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를 여행지로 선택하고 첫날은 정한이, 둘째 날은 에스쿱스가 동생 원우 맞춤형 여행을 설계했다.

특히 에스쿱스, 정한, 원우는 넘치는 에너지를 무기로 지프투어, 샌드보딩 등 욕야카르타의 액티비티를 정복하는 여행기를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세 사람은 바람을 가르며 달리는 지프투어에 “숨통이 확 트이는 것 같아”라며 함성을 내지르는가 하면, 스노보드와는 사뭇 다른 샌드보딩에 “멋있게 타고 싶다!”라며 열정을 폭발시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에 더해 바다 입수를 걸고 내기를 하는 등 장소를 불문한 승부욕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전해져 유쾌한 청춘 여행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정한은 ‘흥정 신(神)’의 면모로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정한은 옷 구입부터 지프투어에 이르기까지 ‘비싸다’라는 뜻의 인도네시아어 “마할~”을 무한 반복하며 흥정에 나섰고, 결국 ‘마할 정한’이라는 별명까지 획득했다고. 이에 정한의 남다른 흥정 실력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 사람의 여행기를 본 MC들은 “세븐틴이니까 가능한 여행”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전언이다. 더욱이 성시경은 “보면서 부러웠다. 욕야카르타는 진짜 친구들과 파이팅있게 가도 너무 추억에 남을 것 같다”며 격한 부러움을 표출했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