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4억원 상당의 사기 혐의 피소…전속계약 문제 휘말려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가수 박효신 /글러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박효신이 전속계약과 관련해 4억원 대 사기 혐의로 피소당했다. 소속사는 현재 사실 관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박효신과 전속계약을 논의 중이던 A씨가 지난 27일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 박효신을 사기죄로 형사 고소했다.

소장에 따르면 박효신은 지난 2014년 A씨와 전속계약을 구두로 약속하고 약 2년 동안 고급 승용차와 시계, 현금 등 약 4억원 대의 금전적 이익을 취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이러한 관계에도 박효신은 2016년 8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마무리되자, 글러브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는 것이 A씨의 주장이다.

한편 박효신은 오는 29일부터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6회의 단독 콘서트를 준비 중이다. 약 9만석에 달하는 6회 공연의 전 좌석은 일찌감치 매진됐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