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강소라, 이지아와 한솥밥 먹는다

강소라

강소라

배우 강소라가 윌엔터테인먼트(대표 손지현)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15일 윌엔터테인먼트는 “강소라와 최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강소라가 연기에 대한 열정이 뜨거운 만큼 앞으로 더 안정감 있는 연기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및 국내외 자산을 활용해 최대한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활동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수의 기획사에서 러브콜을 받은 강소라는 본인의 연기 활동을 가장 잘 이해하고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전문적인 윌엔터테인먼트를 새 둥지로 선택했다. 윌엔터테인먼트는 “그러나 강소라는 기존 소속사인 컴퍼니 다정다감과의 교류도 계속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강소라에 대한 더욱 전문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을 위해 기존 강소라의 소속사였던 컴퍼니 다정다감과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합의한 것이다.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양사가 협력하여 배우들의 연기활동을 위한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009년 영화 ‘4교시 추리영역’으로 데뷔해 ‘써니’, ‘파파로티’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충무로 20대 주역으로 자리매김한 강소라는 드라마 ‘닥터 챔프’ ‘우리집 여자들’ ‘드림 하이2’ 등에 출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왔다. 현재는 SBS 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에서 열연하고 있다.

강소라가 전속계약을 맺은 윌엔터테인먼트는 음원 서비스업체 소리바다의 자회사로 배우 이보영, 이지아, 류수영, 유인영, 왕빛나, 권민중, 진이한 등이 소속돼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