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과 사랑 확인 키스…신에 선전포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 사진제공=KBS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신혜선과 김명수의 로맨스에 불길한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이연서(신혜선 분)이 단(김명수 분)의 모든 비밀을 알게 됐다. 이연서는 단이 천사라는 사실을 알고도 흔들림 없는 사랑을 이어갔고 오히려 자신의 사랑을 믿지 못한 단에게 화를 내며 굳건한 사랑을 보여줬다.

단은 그런 이연서에게 바로 자신이 어린 시절 섬에서 만났던 소년 유성우라는 사실을 말했다. 꼭 어른이 돼서 널 지켜주겠다던 고백을 다시 들려주며, 단은 이연서를 지켜주겠다고 약속했다. 분수대의 물줄기와 함께 뜬 아름다운 무지개를 배경으로 키스를 하는 이들의 모습이 행복한 미소를 머금게 만들었다.

하지만 단은 천사였고, 신이 아닌 인간을 사랑하게 되면 먼지처럼 사라질 운명이었다. 단은 인간이 된 천사 지강우(이동건 분)을 찾아가, 어떻게 해야 사람이 될 수 있는지 물었다. 이에 지강우는 충격적인 답을 들려주며 단을 슬픔에 빠뜨렸다. 이연서가 죽어야 인간이 될 수 있다는 것. 지강우는 “목숨까지 거는 사랑, 자기를 던지는 희생. 그게 사람이 되는 법”이라고 말했다.

지강우는 이연서와 단의 사랑의 끝을 알고 있었다. 그 역시 과거 연인을 떠나보내고 인간이 된 고통을 경험했기 때문. 지강우는 이연서에게도 단이 영원히 함께 할 수 없음을 경고했다. “신은 질투가 많다. 자기 것을 남에게 뺏기기 싫어하죠. 김단 곧 소멸될 겁니다. 당신이 사랑해서”라며, 비극적 최후를 이야기했다. 모든 것을 알게 된 이연서는 가슴이 무너져 내렸다.

마지막 신에게 보내는 단의 천사 보고서는 가슴 뭉클한 이들의 로맨스를 예고했다. 단은 “왜 나는 인간이 아닙니까? 우리는 서로에게 천사가 되어줄 수 있습니까?”라고 질문을 던지며, “유리같이 약하고 부실하고 엉망진창이지만, 생명을 걸고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나도 목숨을 걸고 사랑하고 싶습니다”라는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이어 단은 이연서의 목숨과 희생을 담보로 하지 않고, 함께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서로를 소중하게 끌어안는 이연서와 단의 모습 뒤로 불타 없어지는 단의 천사 보고서는 과연 어떤 신의 뜻을 담고 있는 것일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