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노래방 18번은 ‘무조건'”…트로트 실력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배우 설리가 ‘노래방 18번’으로 가수 박상철의 ‘무조건’을 꼽았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공개한다.

이날 ‘악플의 밤’에는 TV조선 ‘미스트롯’에서 활약한 송가인·홍자·박성연 등이 출연한다. 설리는 “내 노래방 18번은 ‘무조건'”이라며 의외의 선곡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한다.

이어 설리는 걸쭉한 추임새와 목소리로 ‘무조건’을 불러 환호를 자아냈다. 눈을 감고 손까지 들어올리며 마치 트로트 가수가 된 것처럼 흥을 끌어올렸다고 한다.

노래를 마친 설리는 “지금 이걸 왜 하고 있지?”라며 후회의 말을 내뱉어 주위를 웃게 했다.

또한 김숙은 트로트 가수로 활동한 경력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그는 2005년 ‘사천만 땡겨주세요’라는 트로트 곡을 발표했다. 즉석에서 노래를 불렀고, 송가인과 홍자, 박성연의 트로트 개인 레슨을 받기도 했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송가인, 홍자, 박성연은 상큼한 아이돌 가수의 노래로 끼를 발산하며 이목을 끌었다. 특히 박성연은 ‘4년간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다’며 제니의 ‘솔로(SOLO)’를 불러 설리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