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랄라세션, 어베인뮤직과 전속계약 종료…”새로운 도전 펼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울랄라세션. / 제공=어베인뮤직

그룹 울랄라세션이 어베인뮤직 엔터테인먼트(이하 어베인뮤직)와 전속계약을 종료한다.

어베인뮤직 관계자는 28일 “6월을 마지막으로 울랄라세션과의 전속 계약이 만료된다. 당사는 울랄라세션과 재계약을 두고 신중한 논의를 거쳤지만 울랄라세션의 새로운 도전을 위해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협의했다. 울랄라세션의 또 다른 도전과 모험을 위해 떠나는 앞으로의 행보에 팬 분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울랄라세션은 탈퇴한 멤버를 제외한 박승일, 김명훈과 울랄라프레이즈의 멤버였던 최도원, 하준석이 합류해 4인 체제로 어베인뮤직과 계약을 맺고 활동했다.

어베인뮤직과의 계약기간 동안 울랄라세션 멤버인 김명훈은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재도전 끝에 ‘아기천사’란 이름으로 2017년 새해 첫 가왕에 올랐고, 박승일과 하준석 역시 ‘복면가왕’에서 실력을 입증했다. 이외에도 다수의 드라마 OST 참여와 방송 활동을 통해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다.

현재 어베인뮤직에는 매드클라운과 배우 조태관, 4인조 중창보컬그룹 75번지(75Street), 싱어송 라이터 조하(JoHa), 덕환, 뉴챔프 등이 소속돼 있다. 산하 레이블로는 힙합 레이블 페임레코즈(F.A.M.E RECORDS)를 두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