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공소시효 연장될까…“추가 성접대 의혹 파악”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JTBC 뉴스룸 갈무리

양현석 전 YG 대표의 성접대 의혹이 추가로 파악되면서 공소시효의 연장 여부를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7일 JTBC 뉴스룸은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접대 의혹을 추가로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양현석의 공소시효를 넓게 보고 있다”는 경찰 관계자 발언을 전했다.

현행법상 성접대 혐의 공소시효는 5년이다. 양 전 대표의 접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2014년 7월 기준으로 다음달이면 공소시효가 만료된다. 하지만 혐의가 추가로 나올 경우 시효가 끝나는 시점이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또한 경찰은 “양현석을 다시 불러 조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대거 동원하고 성접대까지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양현석 전 YG 대표는 26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9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27일 새벽 귀가했다. 서울청 지하 주차장을 통해 나온 뒤 준비된 차를 타고 떠난 양 전 대표는 ‘성접대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