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한선화 “좋은 역할 맡아…촬영 내내 설레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구해줘2’의 한선화./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한선화가 OCN ‘구해줘2’를 마무리하며 “촬영 내내 설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27일 종영하는 ‘구해줘2’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를 담은 사이비 스릴러다. 극 중 한선화는 민철(엄태구)의 첫사랑이자 읍내 카페 고마담(은아) 역을 맡아 연기했다.

한선화는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색깔의 캐릭터를 입으며 첫 등장부터 강렬함을 선사했다. 특히 마을 사람들은 물론 가족들에게도 외면당한 채 분투하는 민철을 끝까지 믿고 도와주며 눈길을 끌었다. 

이하 ‘구해줘2’ 종영 관련 일문일답

Q. ‘구해줘2’를 떠나보내게 된 소감

많은 분의 애정과 관심 속에 마무리 지을 수 있어서 뿌듯하고 기분이 좋습니다.

Q. 한선화가 바라본 고마담의 매력은?

고마담은 민철에게 일편단심이었어요. 완벽하지 않은 모습이지만 나름의 방법으로 열심히 민철을 도와주는 모습이 때로는 사랑스럽게 때로는 누구보다 더 진정성 있게 보였던 거 같아요. 그런 모습들이 매력적이었어요.

Q. 고마담은 민철의 어떤 모습에 푹 빠지게 된 거라 생각하는지?

고마담이 본 민철의 매력은 솔직함과 멈춤 없는 행동파 모습이 아니었을까 생각해요. 물론 민철의 모습 중 제일 걱정스러운 부분이기도 했지만, 고마담은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민철의 선과 악 중 선의 모습을 믿고 응원하며 그 모습에 빠지게 된 것 같아요.

Q. 든든하고 사랑스러운 조력자 활약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는데?

많은 분이 고마담을 좋아해 주셨는데, 저 또한 대본에 그려진 고마담 모습에 반해서 반은 팬심으로, 반은 연기하는 연기자로서 고마담을 그려나갔어요.좋은 역할을 연기할 수 있어서 촬영하는 내내 설레었고 시청자분들의 관심 덕분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어요.

Q ‘구해줘2’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남긴다면.

응원해주신 덕분에 한 회 한 회 잘 찍고 이렇게 마무리까지 잘할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그동안 저희 드라마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