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길해연, 분노의 따귀 세례에 몰입도 고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6일 방영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 방송화면. 

배우 길해연이 지난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분개했다.

길해연은 극에서 형선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 형선은 큰딸 서인(임성언 분)의 이혼 결심 사유가 가정 폭력임을 알고 분노했다.

그동안 형선은 가부장적인 남편 태학(송승환 분) 때문에 딸들이 반기를 들 때 마다 힘들어 하면서도 그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했다.

그러나 그간 딸이 가정 폭력을 당해 왔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

형선은 증거로 남겨둔 딸의 사진을 보고 말을 잊지 못했다. 이어 “넌 아무것도 안 해도 돼. 난 엄마라 뭐든 해야 엄마인거야”라고 말하며 울컥했다.

그런가 하면 형선이 사위 시훈(이무생 분)의 병원을 찾아가 다짜고짜 따귀를 때렸다. 당황해 하는 시훈의 따귀 한 대를 더 때리고는 핸드폰을 내밀며 신고하라며 등을 떠밀었다. 이후엔 집으로 돌아가 임신한 딸을 위해 요리를 하다 감정에 북받친 듯 눈물을 뚝뚝 흘렸다.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