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 남우현 “1인 2역 도전, 걸음걸이·말하는 속도 등 다르게 연기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 / 제공=메이커스프로덕션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이 “1인 2역을 어떻게 연기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3시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열린 뮤지컬 ‘메피스토'(연출 노우성)의 프레스콜에서다.

‘메피스토’는 독일 문학의 거장 괴테의 희곡 ‘파우스트’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체코 뮤지컬의 각색본을 국내 정서에 맞게 다시 고쳤다. 사랑을 향한 욕망과 생명을 갈구하며 파멸의 길로 빠지는 파우스트의 이야기다.

남우현은 극중 메피스토와 파우스를 오가며 열연 중이다. 그는 “두 가지 캐릭터를 보여줘야 해서 걸음걸이와 말하는 속도 등에 차이를 주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뮤지컬에 처음 도전하는 같은 역을 맡은 가수 노태현에 대해 “워낙 잘하고 있어서 따로 조언을 할 필요가 없을 정도”라고 칭찬했다.

극중 파우스트 역은 신성우·김법래·문종원이 맡았다. 신과 내기를 하는 악마 메피스토는 남우현을 비롯해 켄(빅스)·노태현 등이 연기한다. 사랑을 순수하게 받아들이는 마르게타 역은 권민제·린지·나영(구구단) 등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이외에도 최성원·정상윤·김수용·백주연·황한나·유영민 등이 힘을 보탠다. 오는 7월 28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