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김명수에 천사가 인간 되는 법 알려줄까

[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이동건 / 사진제공=KBS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김명수, 이동건의 시한폭탄과도 같은 만남이 포착됐다.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오늘(27일) 방송을 앞두고, 지강우(이동건 분)를 만나는 단(김명수 분)의 절박한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단과 지강우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에 대화를 나누고 있다. 단은 굳은 표정을 한 채 진지하게 지강우 앞에 앉아 있다. 절박한 단과는 달리, 지강우는 그런 단을 냉소적인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상반된 표정의 두 남자의 모습이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 그 어느 때보다 날 선 대화를 예고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단은 지강우를 찾아가 천사가 인간이 될 수 있는 방법을 묻는다. 이러한 단의 사랑을 비웃듯, 지강우가 던진 천계의 비밀은 단을 커다란 충격에 빠뜨리게 된다고 한다. 시한폭탄과도 같은 단과 지강우의 만남은 과연 극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앞서 지강우는 신을 향한 증오를 드러내며, 단을 향해 날카로운 감정을 표출했다. 이연서의 마음을 가진 천사 단을 분노 가득한 시선으로 보며, 유독 민감한 반응을 보였던 것. 과연 지강우가 단에게 이토록 가시를 세우고, 또 신경 쓰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