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SNS “조마조마했지만 최선 다했다”…방송사고에도 의연한 대처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구하라 SNS 갈무리

구하라가 일본 공연 중 발생한 방송사고에 대한 감흥을 직접 언급했다. 속옷이 노출되는 사고에도 의연한 태도를 보여 많은 성원을 받았다.

구하라는 27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전날 출연한 TV도쿄의 음악 특집 ‘테레비 도쿄 음악제 2019’ 출연과 관련한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구하라는 “어제 오랜만의 음악프로 매우 즐거웠습니다”라며 “깜짝 놀라 조마조마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했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만나요!”라고 팬들에게 일본어 인사를 전했다.

지난 26일 구하라는 TV도쿄의 음악 특집 ‘테레비 도쿄 음악제 2019’에 출연했다. 공연 도중 의상 상의가 조금씩 흘러 내려가 약 20초 동안 가슴 부위의 속옷이 노출되는 일이 벌어졌다.

‘테레비 도쿄 음악제 2019’ 방송 갈무리

당황스러운 일이었지만 구하라는 카메라가 비추지 않는 방향에서 옷매무새를 고치고 자연스럽게 무대를 이어나가며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열정적인 공연을 마친 뒤에는 웃음을 짓는 여유도 보였다.

무대가 마무리된 후 진행자가 “오늘은 아슬아슬한 해프닝이 있었지요?”라고 묻자 구하라는 “아, 조금 조마조마했다”며 시청자들에게 미안하다는 의미로 고개를 숙였다.

구하라의 성숙한 대처에도 불고하고 방송사의 태도는 논란을 불렀다. 속옷 노출 사고에도 카메라를 다른 방향으로 돌리거나 화면 전환 없이 해당 장면을 그대로 내보냈다. 또한 구하라의 공연 중에 ‘소동 후 첫 텔레비전 출연’이라는 자막을 넣어 ‘무개념’이라는 빈축을 샀다.

한편 구하라는 최근 일본 유명 연예기획사인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지난 22일 구하라는 자신의 SNS 계정에 새 프로필을 공개하고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하며 부활을 예고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