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차선우, 열정 넘치는 신입사원…’패기 발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라맥스, MBN ‘레벨업’/사진제공=iHQ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에서 차선우가 새내기 사회인으로 변신한다. 

오는 7월 10일 처음 방송되는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차선우는 극 중 구조조정 전문 기업인 유성CRC의 신입사원 곽한철로 분한다. 여러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던 곽한철은 우연히 안단테와 신연화를 만나 삶의 자극을 받는다. 이후 꿈을 찾아 서울로 올라온 뒤 결국 유성CRC에 취직하는 데 성공, 두 사람과 특별한 인연을 이어나가게 된다.

특히 곽한철은 신연화를 향한 사랑의 감정을 키워 가며 안단테와의 사이에서 묘한 경쟁구도를 형성할 예정이다. 사회 초년생으로서 모든 일이 낯설고 서툰 그는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에이스 본부장 안단테를 존경하는 동시에 신연화를 사이에 두고 남자 대 남자로서 질투와 경쟁심을 느끼며 삼각관계에 불을 지핀다. 패기 넘치는 새내기 회사원과 좋아하는 여자로 인해 귀여운 질투를 보이는 순정남의 모습, 두 가지 매력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레벨업’은 오는 7월 1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