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 정해인 엄마 만난다…’두 손 공손+어색한 미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봄밤’ 스틸./사진제공=MBC

MBC ‘봄밤’에서 한지민이 정해인 엄마와의 만남에 얼어붙는다.

27일 방송되는 ‘봄밤’에서는 한지민(이정인 역)이 우연히 마주친 김정영(고숙희 역)과 어색한 인사를 나눈다.

앞서 유지호(정해인 분)는 부모님께 결혼하고 싶은 상대가 있다는 말로 이정인(한지민 분)의 존재를 밝혔다. 하지만 고숙희(김정영 분)는 아들의 현실적인 문제와 손주 유은우(하이안 분)를 향한 걱정스런 마음에 이정인과의 결혼을 반대했다..

이런 가운데 이정인과 고숙희가 유지호의 집 앞에서 처음 마주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친구 송영주(이상희 분)와 함께 어딘가로 향하던 이정인은 유지호의 집을 찾아온 고숙희와 유은우의 모습에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고숙희의 갑작스런 등장에 당황한 듯 두 손을 꽉 모아 쥐어 잔뜩 긴장한 기색을 드러내던 이정인은 이내 미소를 되찾으며 정중히 인사를 건넨다. 늘 당찬 그이기에 자신을 향한 고숙희의 의미심장한 시선에도 여유를 잃지 않는 모습이다.

고숙희도 이정인을 유심히 바라보며 무언가 말을 건네고 있다. 그동안 유지호와 유은우가 상처받을까 걱정하며 이정인을 향한 반대의 의지를 드러낸 그가 어떤 말을 건넬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고숙희가 이 날의 만남으로 어떤 마음의 변화를 겪게 될 것인지는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