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전여빈-한지은-안재홍-공명, 유쾌한 대본 리딩 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의 유쾌한 대본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코믹드라마다.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이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3월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진행된 첫 대본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병헌 감독과 김영영 작가를 비롯해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 오승윤, 이유진, 이주빈, 한준우, 김명준, 정승길, 백지원, 김영아, 허준석, 류아벨 등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모든 배우들이 각자의 캐릭터를 소개하며 반가운 인사를 나눈 후 본격적인 대본 연습이 시작됐다.

먼저 감정 기복이 널뛰듯 심한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의 천우희는 정상으로 보이고 싶으나 비정상일 수밖에 없는 독특하고 통통 튀는 캐릭터를 남다른 싱크로율로 표현해냈다. 많은 대사량에도 ‘말맛’ 대사를 살려냈다. “역시 천우희”라며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전여빈은 ‘멜로가 체질’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한다.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은 전여빈은 이성적으로 보이면서도 어딘가 어두운 캐릭터로 기대감을 모았다. 

한지은은 아무리 힘들어도 늘 웃음을 유지하는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팀장 황한주 역을 맡는다.  PPL을 꼭 드라마에 넣기 위한 짠내 날 만큼 분투할 예정이다.

겉으론 모든 걸 갖춘 듯하나, 알고 보면 찌질한 드라마 PD 손범수 역의 안재홍은 개성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최근 영화 ‘극한직업’에 이어 이병헌 감독과 또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된 공명은 평범하고 온순한 황한주의 직장 후배 추재훈 역을 맡아 기대감을 더했다.

대본 연습이 끝난 후 이병헌 감독은 “배우들의 리듬과 호흡이 너무 좋았다”면서 “현장에서 걱정 없이 재밌게 작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멜로가 체질’은 최근 극한의 코믹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말맛’을 살린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