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진실 찾는 봉태규·박진희 vs 막아서는 이기우, 티저 2종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닥터탐정’ 티저.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탐정’이 강렬한 사회고발 메시지가 담긴 두 개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7월 1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수사극이다. ‘그것이 알고싶다’ 박준우 PD가 연출하는 사회 고발 드라마로 차별화된 리얼함과 디테일이 담긴 박진감 넘치는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6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공장 노동자 집단 하반신 마비 등 한국을 들썩이게 한 사회 이슈들이 담겨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 연평균 국내 산업재해 피해자가 9만2769명에 달한다는 자막과 함께 “지금 당신의 일터는 안전합니까”라는 멘트가 등장해 보는 이들의 경각심을 일깨운다. 이어 극 중 허구의 기관인 미확진질환센터(UCD)의 가방을 든 닥터탐정 박진희와 봉태규가 사건 현장으로 출동한다. 이와 함께 그들의 앞에 버티고선 재벌그룹 3세 이기우의 모습이 비춰진다. 은폐된 재해와 감춰진 질환을 규명할 박진희와 봉태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닥터탐정’ 티저. /사진제공=SBS

또 다른 영상에는 언뜻 보기에 평화로워 보이는 출근길을 배경으로 심각한 산업재해 피해 뉴스 소식이 겹쳐지며 이러한 일들이 결코 남의 일이 아니라 나의 일이 될 수 있음을 실감하게 하고 있다. 피해자를 추모하는 포스트잇 사이 “이 미친 사회가 또 한 청춘을 죽인다. 바로 이 자리에서”라는 문구가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쌓이는 국화꽃 위로 산업재해 미스터리 수사극 ‘닥터담정’의 로고가 떠오르며 드라마에서 잊지 말아야 할 사건들을 재조명할 것을 예고한다.

‘닥터탐정’ 제작진은 “국내에서 일어났던 실제 사건들을 모티브로 삼아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면서도 시청자들께 사이다 같은 카타르시스를 전하고자 한다”며 “무소불위의 권력에 대항해 진실을 규명하려는 ‘닥터탐정’의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닥터탐정’은 오는 7월 17일 밤 10시에 베일을 벗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