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유노윤호VS성훈, 불꽃 승부욕의 운동회

[텐아시아=우빈 기자]

‘나 혼자 산다’ / 사진제공=MBC

배우 성훈과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승부욕을 보였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과 유노윤호가 팀을 나눠 본격적인 운동회를 펼친다.

이날 배구 선수 김연경과 함께 시원한 몸풀기를 마친 무지개 회원들은 운동회를 즐기기 전 팀을 나눴다. 상품에 욕심이 없다는 성훈과 승부에 불타오르는 유노윤호가 완전 상반된 팀의 목표를 보였다. 다른 사람들은 두 사람의 선택을 받기 위해 눈빛 어필을 했다. 초반에 뽑힌 박준형, 이연희, 혜리와 달리 무지개 회원들 모두가 남아 있게 되자 배신감으로 너도나도 한마디 하며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운동회가 시작되자 승부에 관심 없어 하던 성훈까지 열정을 불태우는 모습을 보였다. 운동 점수 외에 응원과 리액션 점수도 있다는 사회자의 말에 이들은 온몸을 사용하며 점수 모으기에 힘써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사회자가 한쪽 팀의 의견만 듣고 점수를 몰아주자 김연경은 “편파 판정”이라며 분노, 식빵 언니의 위엄을 보여줬다. 그의 일리 있는 한 마디에 모두가 빵 터진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림보대결에 출전한 김충재는 모두가 성공해 봉의 높이가 낮아지자 잔뜩 긴장한다고. 점점 본인의 차례가 돌아올 때마다 새하얗게 질리면서도 모두를 놀라게 할 유연성을 보여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