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허재, 정해인 닮았다는 댓글에 “배우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뭉쳐야 찬다’ 스틸./사진제공=JTBC

‘버럭’ 허재가 JTBC ‘뭉쳐야 찬다’ 시청자 반응에 함박웃음을 짓는다.

27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는 첫 공식 경기에 나서는 어쩌다FC의 모습이 공개된다.

각 스포츠 종목에서 정점을 찍은 전설들이 축구로 뭉친 어쩌다FC는 팀 결성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특히 운동부 선배들의 눈치를 보는 감독 안정환과 ‘톰과 제리’ 이만기·심권호, ‘버럭’ 허재 등 전설들의 찰떡같은 캐릭터와 호흡이 큰 관심을 받았다.

이날 어쩌다FC 멤버들은 “첫방송 이후 지인들에게 연락을 많이 받았다”며 “주변 관심이 놀랍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에 MC 김용만과 김성주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으며 전설들에게 최근의 분위기를 전했다.

레전드 스타들은 한 명 한 명 허를 찌르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으며 울고 웃었다. 특히 본인 차례가 오자 “나는 그냥 넘어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던 허재는 “정해인을 닮았다”는 댓글에 “배우인가?”라고 크게 기뻐하며 그동안 보인 적 없던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시청자들의 댓글로 천국과 지옥을 오간 레전드 스포츠 스타들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