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임윤아, ‘공조’ 말괄량이 처제→주연 배우로 ‘우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윤아,엑시트

가수 겸 배우 임윤아./사진=텐아시아DB

영화 ‘엑시트’의 가수 겸 배우 임윤아가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엑시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정석, 임윤아와 이상근 감독이 참석했다.

임윤아는 대학교 산악부 당시의 타고난 존재감은 희미해진 채 연회장 직원으로 퍽퍽한 회사원 생활을 하는 의주 역을 맡았다. 임윤아는 “재난 영화면 너무 진지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유쾌한 장면이 많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그동안 보여줬던 캐릭터보다 더욱 능동적이고 책임감 있는 캐릭터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엑시트’는 임윤아의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그는 “‘공조’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인사드리는데 첫 주연작이라 더욱 기대가 된다. 관개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벌써부터 궁금하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촬영 몇 개월 전부터 클라이밍 스쿨에 다니며 암벽등반의 기본적인 기술 등을 익혔다. 그는 “등산 의류모델을 하면서 클라이밍을 하는 장면을 찍은 적은 있지만 제대로 배운 적은 처음”이라며 “김자민 선수께서 세세하게 알려줘서 안전하고 재밌게 배웠다. 전신 운동이 다 돼서 너무 좋았다”고 했다.

조정석은 “(윤아 씨가) 체력이 정말 좋다. 나보다 달리기도 빠르고, 남자도 힘든 높이의 허들도 거뜬히 넘는다”고 칭찬했다. 이 감독도 “대역을 거의 쓰지 않았다. 손을 벌벌 떨 정도로 힘들게 클라이밍을 하는 데도 끝까지 해내더라”고 덧붙였다.

임윤아는 최근 한 예능에서 최고의 파트너로 조정석을 꼽은 바 있다. 이에 조정석은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힘든 장면들이 정말 많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지치고 힘들었다. 그래서 서로에게 의지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두 배우 모두 힘들고 짜증날 법도 한데 내색 한 번 하지 않았다. 둘의 호흡이 너무 좋아서 같이 놀고 싶다 느낄 정도”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시트’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