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측 “송중기·송혜교 이혼 루머 사실무근…법적대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보검. / 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보검이 송중기·송혜교의 이혼 관련 루머에 등장한 것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27일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송중기·송혜교 이혼 루머’에 나온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지난 1월 종영한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송혜교와 연기 호흡을 맞췄다. 더불어 송중기와는 같은 소속사에 몸담고 있다. 송중기·송혜교가 이날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면서 송혜교와 한 작품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박보검의 이름도 등장했다.

앞서 송중기는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를 통해 “지난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송혜교와의 이혼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 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혜교의 소속사 UAA 역시 “송혜교가 송중기와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서로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