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JTBC 팟캐스트 캐스팅 디렉터 자처 “최민식도 데려올 수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이경규. / 제공=JTBC ‘라디오가 없어서’

코미디언 이경규가 데뷔 후 처음으로 출연한 팟캐스트에서 “배우 최민식까지 데려올 수 있다”며 캐스팅 디렉터를 자처했다.

이경규는 지난 26일 공개된 JTBC 팟캐스트 ‘라디오가 없어서’에서 “이 팟캐스트 진행사항이 열악해 출연자 섭외걱정도 많은 것으로 안다. 하지만 앞으로는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 “일단 내가 출연해 포문이 열렸기 때문에 이젠 줄줄이 A급으로 섭외가 가능해질 것이다. 모든 게 다 내가 이곳에 나와줬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한다면 최민식도 데려올 수 있다. 한석규까지 섭외해드리겠다”고 동국대 연극영화과 선배로서 후배들을 장악하고 있다는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진행자인 송민교 아나운서가 “그 유명한 동국대 연영과 동문들이 아직 한 분도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나오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하자, 이경규는 “‘한끼줍쇼’에는 안 나와도 이 팟캐스트에는 내 말 듣고 나올 수 있다. 왜냐하면 아직 이 콘텐츠가 유명하지 않아서 아무도 안 들으니까 편하게 떠들 수 있다”고 받아쳐 진행자들을 씁쓸하게 만들었다.

이날 ‘라디오가 없어서’는 40년 동안 예능계 정상을 차지하고 있는 이경규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한끼줍쇼’의 촬영 뒷이야기를 비롯해 폭소를 자아내는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해 호응을 얻었다.

이경규의 팟캐스트 출연은 현재 송민교 아나운서와 ‘라디오가 없어서’의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는 방현영 PD의 공이 컸다고 한다. ‘한끼줍쇼’의 첫 연출자였던 방현영 PD의 섭외요청을 이경규가 받아들인 것이다.

그럼에도 이경규는 이 사실을 부정하며 “뭔지 모르고 속아서 나왔다. 이렇게 열악한 방송 환경은 데뷔 후 처음”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라디오가 없어서’는 ‘한끼줍쇼’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등을 연출한 방현영 PD와 송민교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디지털 오디오 콘텐츠다. 두 사람을 비롯한 현직 방송사 직원들과 관계자들이 방송가의 뒷이야기와 다양한 문화계 이야기를 나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