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조정석 “공효진, 나에게 여배우 복 많다더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정석,엑시트

배우 조정석./사진=텐아시아DB

영화 ‘엑시트’의 배우 조정식이 임윤아와의 호흡을 자랑했다.

2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엑시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정석, 임윤아와 이상근 감독이 참석했다.

조정석은 대학교 산악부 에이스 출신이지만 졸업 후 취업 실패를 거듭하며 몇 년 째 백수 생활 중인 용남 역을 맡았다. 조정석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완전 재밌는데? 이거다’라고 생각했다. 기존에 볼 수 없는 새로운 소재였고, 유쾌하고 재밌었다. 액션물을 좋아해서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조정석은 용남이를 “집안에 도움 안 되는 백수지만 가족의 생명을 지켜내려는 용감하고 멋있는 사람”이라며 “쓸모없는 인간으로 취급 받을지언정 목숨 바쳐 내 사람들을 지키겠다는 마음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도 재수, 삼수를 해봤기에 더욱 용남이의 입장이 공감됐다”고 덧붙였다.

조정석은 임윤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워낙 사람이 좋다. ‘질투의 화신’ 상대배우였던 공효진씨에게 ‘엑시트’ 상대 배우가 임윤아 씨가 됐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때  공효진 씨가 ‘넌 정말 여배우 복이 많다’라고 하더라”면서 “나도 익히 잘 알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그때는 윤아 씨를 만나기 전이었다. 친한 동료인 효진 씨가 그렇게 말하니 궁금해서 빨리 만나보고 싶었다. 만나보니까 너무 좋았다.  웃음 코드도 비슷했다”고 말했다.

윤아가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조정석을 꼽자 그는 “그건 오해”라며 장난스럽게 웃었다. 조정석은 “높은 곳에 올라가는 걸 무서워한다. 긴장을 이완시키기 위해 일부로 장난도 치고 기타도 친 거다. 와이어 액션이 많이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 감독은 “여유롭고 재밌는 사람이다. 주변 스태프들도 잘 챙긴다. 아무나 주연배우를 하는 게 아니구나 생각했다”고 치켜세웠다.

‘엑시트’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