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깜짝 이벤트+감동의 포옹 ‘5G급 진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 오창석·이채은 커플. /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에서 오창석과 이채은이 로맨틱하게 포옹했다.

27일 방송될 ‘연애의 맛’ 6회에서 이채은은 오창석의 애틋한 고백에 화답하듯 깜짝 이벤트를 연다.

오창석은 일일극 ‘태양의 계절’ 촬영 현장에서 동료 배우들과 이채은과의 알콩달콩한 ‘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몰려든 동료 배우들에게 “난 완전 빠졌다”라며 이채은 자랑에 여념이 없었다. 이채은 역시 절친 민정과의 만남에서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오빠는 똑같다”라며 찰떡궁합 팔불출 면모를 보였다.

때마침 오창석은 이채은에게 연락을 했고, 이채은과 함께 있던 친구 민정과 통화를 하게 됐다. 오창석은 민정과 대화를 나누던 중 자신도 모르게 “안 그래도 어제 채은이를 만나러 갔었다”고 불쑥 말을 꺼냈다. 이에 지난 3회 방송에 이어 제작진 몰래 이채은과 두 번째 비밀 데이트를 가졌음이 들통 났다.

“언제든 촬영장에 놀러 와도 된다”는 오창석의 말에 용기 내어 촬영장으로 찾아간 이채은은 오창석과 얼마 전 진한 키스신을 나누며 화제를 모았던 상대역 윤소이와 뜻밖의 만남을 갖게 됐다. 이채은은 촬영이 끝났다는 소식에 준비한 음료를 스태프들에게 나눠주며 ‘내조의 여왕’ 면모를 뽐냈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재중은 “내 여자도 아닌데 너무 사랑스럽다”고 마음의 소리를 내뱉어 폭소를 자아냈다.

생일이 얼마 남지 않은 오창석을 위해 이채은은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창석은 사랑스럽다는 눈빛으로 이채은을 바라보다가 포옹했다.

제작진은 “이미 제작진 사이에서는 두 사람을 ‘제2의 이필모·서수연 커플’로 점찍고 있다”면서도 “제작진조차 예측이 힘들 정도로 빠르게 전개되는 두 사람의 관계 진전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연애의 맛’ 시즌2 6회분은 2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