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회 ‘나 혼자 산다’, 요절복통 운동회 개최…박준형X혜리 등 초특급 지인 총출동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무지개 회원들의 요절복통 운동회가 찾아온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회원들과 초특급 지인들이 함께하는 운동회가 개최된다.

이날 이시언과 성훈, 기안84는 운동회에 가져가기 위한 간식을 준비하기 위해 옥수수와 달걀을 직접 삶는 정성을 보인다. 하지만 삶은 옥수수를 맛본 이시언은 “맛이 이게 뭐야?”라며 독특한 식감에 놀란다. 이에 성훈은 귀여운 변명으로 상황을 무마시키려고 해 웃음을 선사한다.

하나둘씩 운동장으로 모인 무지개 회원들은 역할 분담을 해 운동장을 꾸미다 이들의 부름에 한걸음에 달려온 박준형과 이연희, 혜리가 속속히 도착하자 우왕좌왕한다. 또한 갑자기 무반주 댄스를 시키는가 하면 초대 손님까지 정신없게 만드는 어수선한 분위기로 폭소를 안긴다.

본격적인 운동회 시작 전, 무지개 회원들은 장안의 화제였던 ‘출석부 게임’을 진행해 어색했던 분위기를 한 번에 후끈 달아오르게 만든다. 순탄하게 출석 체크 중인 가운데 박준형은 게임 방식이 기분 좋지 않다며 “이런 싸갈쓰가 바갈쓰!”를 외쳐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또한 거물급 무지개 회원인 배구 선수 김연경이 깜짝 등장헤 기안84가 보여준 얼렁뚱땅 무에타이 시범과는 차원이 다른 몸 풀기를 보여준다. 300회 기념으로 모인 이들의 특급 케미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300회 기념 왁자지껄 운동회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