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임하룡 “잊지 못할 작품으로 오래 기억될 것” 종영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구해줘2’의 배우 임하룡./사진제공=OCN

배우 임하룡 OCN 수목오리지널 ‘구해줘2’ 종영을 앞두고 “함께 연기 할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27일 임하룡은 소속사 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구해줘2’를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너무 감사드린다. 3달동안 정말 즐겁게 웃으면서 촬영 했고,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스태프들 제작진 여러분 너무나 고생 많이 하셨고, 함께 할 수 있어 행복 했다. 잊지 못할 작품으로 오래오래 기억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임하룡은 ‘구해줘2’에서 극중 이장 박덕호 역을 맡아 마을 일이라면 누구보다 앞장서고 남의 일이라도 먼저 해결하려는 열정 넘치는 캐릭터 연기를 펼쳤다.

특히 임하룡은 박덕호가 갖고 있는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다시 한 번 연기자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구해줘2’ 마지막 회는 2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