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 독자적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 설립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빅스 라비가 세운 레이블 그루블린 로고 / 사진제공=그루블린

그룹 빅스의 라비가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GROOVL1N)을 설립했다.

라비는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을 공식적으로 설립한다고 27일 밝혔다.

그루블린은 그루브(GROOVE)와 고블린(GOBLIN)의 합성어로 ‘동양의 멋진 무리’를 의미한다. 라비가 직접 디자인한 로고는 도깨비 뿔 사이에 ‘GROOVL1N’의 ‘G’를 담아 형상화했다.

앞서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는 “빅스의 멤버 라비가 레이블을 설립하고, 빅스 음악 활동에 있어서는 젤리피쉬와 음악적인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실력파 래퍼로 알려진 라비는 새로운 힙합 레이블에서 꿈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각오다.

그루블린은 “힙합레이블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며 다양한 매력으로 대중들 앞에 설 예정”이라고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를 부탁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