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송가인X홍자X박성연, 어르신들의 ‘시조스타일’ 댓글 세계 연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악플의 밤’에 출연한 송가인(첫 번째 사진 왼쪽부터), 홍자, 박성연. /사진제공=JTBC2 ‘악플의 밤’

JTBC2 ‘악플의 밤’에서 송가인·홍자·박성연이 댓글 세계의 새 지평을 연다. 이들에게 입덕한 어르신들의 댓글 세상이 색다른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는 28일 방송에는 ‘미스트롯’ 송가인·홍자·박성연이 출연해 색다른 악플 낭송으로 다시 한 번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송가인·홍자·박성연은 트로트 가수인 만큼 중장년 팬들의 애정을 한 몸에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보여주듯 송가인·홍자·박성연을 향한 댓글들 사이 중장년 팬들의 존재감 넘치는 댓글들이 MC들을 매료시켰다.

송가인이 자신에게 달린 락(樂)플 ‘송가인의 노래를 듣노라면 심연 깊은 곳에다 대고 두레박질을 해대다 풀무질을 해대다 들었다 놨다’를 읽자, 송가인은 물론 주변에서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바로 시조 스타일 댓글 속 두레박질, 풀무질 등 낯선 단어들이 등장한 것. 이에 신동엽은 “감성으로 읽으면 된다. 팝송 들을 때 가사를 몰라도 좋지 않냐”며 슬기로운 낭송법을 제시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더해 ‘어떤 가수를 좋아하냐고 물으면 서슴없이 손주 자랑하듯 송가인이라 말하리’라는 락플에 송가인은 “’손주 자랑하듯’이라는 표현이 어르신들 사이에선 최상급 표현”이라면서 건치 미소와 함께 엄지를 치켜 올렸다. 뿐만 아니라 송가인은 중장년 팬들의 이색적인 정모 장소에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이날 송가인·홍자·박성연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등장한 어르신들의 색다른 댓글에 연이은 감탄을 쏟아냈다. 이색적인 어르신들의 댓글 세계에 MC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조차 푹 빠져들었다.

락플만큼 놀라운 악플들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상상을 초월한 악플들과 짜릿한 락플들이 쌍벽을 이루며 송가인·홍자·박성연에게 ‘단짠단짠’을 선사했다.

‘악플의 밤’은 오는 28일 오후 8시에 2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