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석, 이번엔 성희롱·몰카 논란…이승윤 측 “사실 아니다” 부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참시’ 방송 갈무리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중인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채무 불이행 논란에 이어 성희롱 및 몰카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강현석이 2014년 12월, 2015년 1월 두 차례에 걸쳐 60만원이 넘는 돈을 빌려간 뒤 갚지 않았다는 폭로 글이 게시됐다.

이 글을 올린 게시자에 따르면 강현석은 당시 3월까지 갚겠다던 돈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급기야 연락을 차단했다. 게시자는 “정말 필요로 할 때 도움을 줬던 사람에게 최소한의 예의도 안 지켰던 사람이 유명세를 타니까 참 그렇더라”며 “지금이라도 먼저 연락해서 미안했다고 진심을 담아 사과하면 좋겠다”고 했다.

강현석은 오늘(26일) 새벽 자신의 SNS 계정에 “당시 채무 관계는 해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나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다.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사과하지 않았다. 당사자분께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줬을지 다시금 깨달았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엔 당사자분께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 어떠한 이유로도 내가 한 행동들에 대해 변명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 늦은 시간이라 유선상으로 사과했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진심으로 사과를 전할 예정”이라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소식은 인터넷 뉴스 보도를 통해 삽시간에 번졌고, 네티즌들은 댓글로 그를 비난했다. 특히 한 네티즌은 강현석이 과거 ‘몰카’를 찍어 보냈고 성희롱 했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커졌다.

이에 이승윤 소속사는 “강현석이 댓글에 올라온 성희롱이나 몰카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완강하게 부인했다”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