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소연 “미국에서 영감 얻어 만든 ‘Uh-Oh’, 우리만의 힙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여자아이들,소연,쇼케이스

그룹 (여자)아이들의 소연.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여자)아이들의 소연이 “우리만의 뻔하지 않은 힙합 곡을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음반 ‘어-오(Uh-Oh)’의 쇼케이스에서다.

‘어-오’를 만든 소연은 “신곡으로 힙합 장르를 하고 싶다고 생각해서 멤버들에게 의견을 구했다. 뻔하지 않은 힙합 장르를 생각하다가 ‘붐뱁(Boom Bap)’을 택했다”면서 “제목인 ‘어-오’는 미국에 광고와 리얼리티프로그램의 촬영을 갔을 때 한 직원의 습관이었다. 그의 말투와 억양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소연은 앞서 내놓은 (여자)아이들의 ‘라타타(LATATA)’ ‘한(一)’ ‘세뇨리타(Senorita)’ 이어 네 번째 자작곡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모든 곡이 음원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이번에도 기대를 모은다.

‘Uh-Oh’의 노랫말에는 처음에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친한 척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담겼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