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제2의 포방터 돈가스집 꿈꾼다”는 에비돈집에 반응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화재 피해로 비닐 장막을 설치해 장사하고 있는 칼국숫집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26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소개되는 원주 미로예술시장의 마지막 가게는 25년 지기 두 친구가 운영하는 에비돈집이다. 에비돈집 사장은 돈가스 마니아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포방터 돈가스집과 같은 빵가루를 사용하며 ‘제 2의 포방터 돈가스집’을 꿈꾼다고 밝혀 기대감을 모았다. 이에 백종원이 직접 에비돈집을 방문해 맛을 봤는데, 그의 반응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난주 방송에서 타코&부리토집의 요리선생님 출신 남사장이 내놓은 메뉴는 백종원에게 혹평을 받았다. 이에 여사장은 홀로 운영했을 당시 판매하던 초창기 부리토를 다시 내놓았다. 백종원은 과거 호주에서 멕시코 음식을 경험해본 경력이 있던 여사장에게 정통의 맛을 기대했다.

백종원이 다녀간 이후, 사장 부부의 분위기는 심상치 않았다. 메뉴의 방향성을 두고 의견 충돌이 벌어진 것인데, 계속되는 대화에도 좀처럼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첫 점검의 아쉬움이 남았던 스테이크집 사장은 점심장사를 위한 신메뉴를 선보였다. 사장이 야심차게 준비한 점심메뉴를 시식하던 백종원은 “장모님 없으면 식당 못하겠는데?”라며 냉정한 평가를 남겼다.

백종원은 비닐장막 가게로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던 칼국숫집에 방문했다. 화재로 인한 피해로 비닐 장막을 설치해 간신히 영업을 이어오고 있는 사장의 상황에 백종원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안타까운 사연의 칼국숫집을 위해 백종원이 내린 결정은 무엇이었을지 26일 오후 11시 1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