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안효섭, “아른거릴 만큼 행복한 시간”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비스’ 안효섭. /사진제공=tvN ‘어비스’

배우 안효섭이 tvN 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구슬’(이하 ‘어비스’)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어비스’는 영혼의 모습으로 환생한 민(안효섭 분)과 세연(박보영 분), 두 사람이 꼬여버린 인생을 되찾아가며 진정한 사랑으로 악(惡)을 이기는 선(善)의 가치를 보여줬다.

안효섭은 극 중 순수 영혼 차민으로 분해 사랑하는 여인인 세연에게 목숨까지 내주는 희생적 사랑은 물론 자신이 죽음과 마주해 살인자를 살려냈을 때 오는 죄책감과 상실감을 입체감 있게 표현해내며 극의 중심에서 활약했다. 또 훤칠한 외모와 목소리, 누구와도 어울리는 케미, 순수한 감성으로 여심을 저격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안효섭은 “이 세상에 악이라는 것이 완전히 사라질 수 없겠지만 민을 통해서 선이 굳건히 존재하는 것이 악에 맞서는 최고의 방법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저에게 ‘어비스’는 지금도 촬영 현장이 아른거릴 만큼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그 동안 함께한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 모든 스태프 분들 감사드린다. 그리고 ‘어비스’를 사랑해 주셨던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어비스’는 넷플릭스에서 동시 방송되면서 해외 시청자에게도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안효섭은 뜨거운 응원을 보내줬던 해외 팬들에게 “Thank you for all the love and support you guys have sent to abyss. love you all!”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