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손병호 “어릴 적 이상형은 박원숙”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모던 패밀리’/사진제공=MBN

배우 손병호가 “어릴 적 이상형이 박원숙 선배님이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2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에서다.

이날 방송될 ‘모던 패밀리’에는 손병호가 게스트로 출격해 화려한 입담과 춤실력을 공개한다. 

평소 ‘모던 패밀리’의 열성 시청자여서 게스트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힌 그는 “존경하는 백일섭 박원숙 선배님이 나오셔서 빼놓지 않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숙 선배님은 어릴 적 이상형이었다. 작품에서 한번도 인연이 닿지 않았는데 이 자리를 통해 만나게 돼 너무나 영광”이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박원숙은 흐뭇해하면서도, “사실 손병호라는 이름을 처음 듣고는 독립운동가인 줄 알았다”며 “그럼 이 자리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겨 줄 수 있냐”고 요청한다. 손병호는 주저 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볼링춤 3종세트를 보여드리겠다”고 외친 뒤, 한국무용, 현대무용, 발레 버전을 선보여 박원숙을 미소짓게 했다는 후문이다.

‘모던 패밀리’ 제작진은 “손병호의 재치 넘치는 입담과 개인기에 스튜디오가 그 어느 때보다 에너지로 넘쳐흘렀다. 손병호가 가족이 화합하는 데에는 춤 만한 것이 없다면서 춤의 매력과 재미를 설파하는가 하면, 각별한 가족 사랑도 전했다”고 밝혔다.

‘모던 패밀리’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