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크리에이터 도티, 공황 장애로 4개월 휴식→컴백 시동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크리에이터 도티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공황 장애로 인해 활동 휴식기를 가졌다고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활동 재개를 알리며 ‘돌아온 초통령’의 활약을 예고한다. 

오늘(2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홍현희, 김호영, 우주소녀 보나, 크리에이터 도티가 출연하는 ‘황금 통령상’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도티는 활동 휴식기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공황 장애로 4개월 동안 휴식을 가졌다는 그는 “두 달 동안은 무방비로 쉬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번 ‘라디오스타’ 출연을 계기로 컴백에 시동을 건다고 밝혔다.

이처럼 힘든 시기를 보냈던 그는 댓글을 읽다가 눈물을 펑펑 흘렸던 사연도 털어놨다. 5시간 만에 무려 2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고 전하며 모두를 놀라게 한 가운데 과연 그를 눈물 흘리게 한 댓글은 무엇일지가 관전포인트다.

그런가 하면 도티는 그의 인기를 실감케 하는 에피소드도 들려줬다. 그의 등장에 주변 일대가 마비되었던 것. 어마어마한 수의 사람들이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루었다고 한다.

이어 도티는 한 기업의 창립자인 사실도 밝혔다. ’샌드박스’라는 콘텐츠 기업을 이끌고 있는 그는 화려한 소속 크리에이터들을 나열하며 뿌듯함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또한 ‘유튜브계의 유재석’라고 불리는 도티는 실제 유재석에게 사과를 전했다고 한다. 그와 유재석 사이에 있었던 일과 함께 도티가 유재석에게 뜻밖의 굴욕(?)을 안기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도티는 전교 1등 내신 팁을 전수하며 ‘엄친아’의 면모도 드러냈다. 그는 고등학교 시절 내신 성적만큼은 전교 1등을 놓친 적이 없다며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파격적인 공부 팁을 공개한 것. 이를 듣게 된 MC들은 “소름 끼쳤어”라며 놀라워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마지막으로 도티는 유튜버 꿈나무들에게 영상 편지를 전하며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초등학생 희망 직업 순위에도 오를 정도로 아이들의 ‘유튜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바. 그는 “조금 걱정되는 부분 있어”라며 아이들에게 진심을 담은 조언을 건넸다고 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늘(26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