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라디오’ 김숙 “윤정수, 야심한 시각에 전화해 스케줄 물어본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 라디오’ 윤정수(왼쪽부터), 김숙, 남창희. /사진제공=KBS

KBS 쿨FM(89.1MHz)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예능 ‘님과 함께 시즌2-최고의 사랑’에서 윤정수와 비즈니스 부부로 활약했던 김숙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5일 방송에서 윤정수는 “저번에도 김숙이 나온다고 하고 이숙 선배가 나왔다. 오늘은 정말 김숙 맞냐”라며 “숙아!”라고 불렀다. 김숙은 “윤정수! 왜 이렇게 질척거려!”라고 호통을 치며 입장해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반갑게 김숙을 맞이한 윤정수는“이제 국민 MC로 거듭난 김숙”이라고 소개했다. 김숙은 “평소랑 왜 이렇게 다르냐”면서 “윤정수가 분기별로 한 번씩 전화를 한다. 그런데 꼭 야심한 시각에 한다. 나한테 사심 있는 줄 알았다. 전화해서 ‘뭐해?’라고 묻는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그래놓고 하는 말이 ‘너 요즘 (방송) 몇 개 하냐? 묻는다. 내가 방송을 몇 개 하는지를 그렇게 궁금해 한다. 스토커인 줄 알았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 청취자가 “김숙에게 윤정수란?”이라는 질문을 하자 김숙은 “이제 좀 떼냈으면 좋겠는데 평생 가나보다. 다들 윤정수 씨 안부를 나한테 물어본다. 이젠 그냥 항상 들고 다니는 저의 작은 파우치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윤정수 역시 “저도 낙인 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미스터 라디오’를 하는 동안에도 끊임없이 청취자들이 김숙 씨 얘기를 물어본다”고 거들었다. 하지만 김숙은 “‘언니네 라디오’에서는 한 번도 윤정수 씨가 거론된 적이 없다”라고 단호하게 철벽을 쳐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숙이 “기사에서 봤다. 신용회복 축하드린다”라고 인사를 건네자 윤정수는 “이제는 저도 전세대출을 받을 수 있다”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말이 끝나기도 전에 김숙은 “대출은 무슨 대출이야. 까불지 말고 열심히 살아 오빠”라고 혼냈다. 그러면서 “얼마 전에 윤정수를 만났다. 차를 몰고왔더라. 그래서 내가 걸어다니라고 얘기했다. 자가용이 웬말이냐. 아직 대중교통 타야한다”며 “윤정수가 내 앞에서는 한마디도 반박 못하더니 차를 빼면서 창문을 내리고는 ‘이거 중고야! 난 언제까지 가난하게 살아야 되냐’ 외치고 도망쳤다. 잡을 수도 있었지만 짠해서 안잡았다”라고 얘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다른 청취자가 “’기생충’ 보셨냐. 장혜진 씨와 여전히 친하게 지내시냐”라고 물었다. 김숙은 “고등학교 때 연기를 제일 잘한 친구였다. 그 때 저희 선생님이 배우 이재용 씨였다”라면서 “의자가 없는데 의자가 있는 것처럼 연기를 하라고 했다. 의자가 없는데 어떻게 의자가 있는 것처럼 연기하나. 난 민망하고 부끄러워서 머뭇거리는데 장혜진은 천연덕스럽게 목욕탕 의자를 만들어서 연기를 했다. 최고의 배우”라고 장혜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미스터 라디오’는 KBS 쿨FM에서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생방송으로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