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노훈수 연습실에 김종민 다녀간 후 깊어진 시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노훈수 연습실에 방문한 김종민. /사진제공=KBS2 ‘살림남2’

프로젝트 그룹 노훈수는 무사히 데뷔할 수 있을까.

26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성수는 프로젝트 그룹 노훈수를 준비하면서 힘들어한다.

김성수, 천명훈, 노유민이 노훈수로 데뷔를 앞두고 한창 연습 중인 연습실에 후배 김종민이 응원차 방문했다. 김종민은 오자마자 세 사람에게 “뭐 하려고 결성한 거야?” “음반 내게?”라며 장난치더니 김성수에게 또 다시 농담을 건넸다.

김종민의 발언에 김성수의 표정이 굳어지자 김종민은 “삐쳤어요?”라 장난스레 물었고, 김성수는 애써 태연한 척했다. 이후에도 김종민은 진담과 농담을 오가며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멤버들과 대화를 나눴다.

스케줄이 있어 가야 한다는 김종민이 돌아가고 난 후에도 노훈수의 연습은 계속됐다. 하지만 김성수의 표정은 점점 더 어두워졌고 다른 멤버들이 잠시 연습실을 비운 사이 홀로 남은 김성수는 깊은 고민에 빠졌다.

때마침 연습실에 매니저가 찾아오자 김성수는 매니저에게 심각한 표정으로 자신의 고민을 토로했다. 무엇이 그의 마음을 무겁게 짓누르는 것인지 궁금해진다.

김종민의 방문 이후 김성수가 의기소침해진 이유는 26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